• Home | 로그인 |   회원가입 | Contact Us
  • 게시판


    자료실
    HOME> 게시판 > 자료실
    제목
    <여성신문2021.5.26.>불법촬영·공유 청소년96% 범죄라 생각 안해
    작성자
    관리자

    작성일

    2021-05-27

    조회

    41
     
    내용

    불법 촬영 공유한 청소년 96% " 범죄라 생각 안 해 "

     

    디지털 성범죄 가해 청소년 10 명 중 9 명은 이를 범죄로 생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.


    디지털성범죄가해자상담사례분석ⓒ서울특별시_출처  여성신문(httpwww.womennews.co.kr).jpg ⓒ서울특별시_출처  여성신문(httpwww.womennews.co.kr)

     

    26 일 서울시는 아동 ·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가해자의 상담 교육 사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.

     

    서울시는 2019 9 월부터 디지털 성범죄로 학교폭력심의위원회에서 징계명령을 받거나 교사 , 학부모 등을 통해 의뢰된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문 상담원이 1 명당 10 회 이상의 상담을 진행했다 .

     

    상담 의뢰된 가해자들은 총 91 명으로 , 중학생 (14~16 ) 63% 를 차지했다 .

     

    이들의 범행 동기는 큰일이라고 생각하지 못함 21%, 재미나 장난 19%, 호기심 19%, 충동적으로 16%, 남들도 하니까 따라해 보고 싶어서 10%, 합의된 것이라고 생각해서 4% ( 중복 답변 ) 으로 나타났다 .

     

    가해 행위 유형별로는 불법촬영물 게시 , 공유 등 통신매체 이용 43%, 불법촬영 등 카메라 등 이용촬영 19%, 불법촬영물 소지 11%, 허위 영상물 반포 등 6% 순이었다 .

     

    상담사례를 보면 15 세 박 군은 초등학교 때 SNS 에서 우연히 화장실 불법촬영물을 본 후 호기심에 영상을 계속 보다가 중학생이 되면서 직접 불법촬영을 시도했다 .

     

    학원 화장실 , 버스 등에서 여학생을 대상으로 불법촬영을 지속하다 적발돼 상담에 의뢰됐고 , 스스로 통제하기가 어렵다고 호소했다 .

     

    디지털 성범죄는 주로 SNS(41%), 사이트 (19%), 메신저 (16%) 등을 통해서 발생했다 .

     

    서울시 관계자는 아동 · 청소년들에게 디지털 성범죄는 범죄 가 아니라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놀이문화 로 인식되는 경향이 강하다 고 지적했다 .

     

    한편 ,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전문으로 지원하는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사업을 통해 지난해 총 167 (3081 ) 을 지원했다 .

     

    지원 현황을 보면 이중 아동 · 청소년에 대한 온라인 그루밍 ( 길들이기 ) 피해는 22%(423 ) 에 이르렀다 .

     

    피해 사례 대부분이 게임 , 단체 채팅방 등에서 만난 또래의 아동 · 청소년이 가해자와 피해자가 됐다 .

     

    관련 피해가 발생한 경우 서울시의 디지털 성폭력 종합정보사이트 (https://www.onseoulsafe.kr) 나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(‘ 도담별 검색 ) 을 통해 익명 신고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  


    출처 : 여성신문 [ 기사 바로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