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Home | 로그인 |   회원가입 | Contact Us
  • 게시판


    자료실
    HOME> 게시판 > 자료실
    제목
    <머니투데이 20.1.9> 피해자 언니 오빠도 불법촬영물 삭제지원 요청
    작성자
    관리자

    작성일

    2020-01-15

    조회

    49
     
    내용

    피해자 언니·오빠도 불법촬영물 삭제지원 요청 가능

    불법 촬영물 피해 당사자가 아닌 가족도 정부에 삭제 지원을 요청할 수 있게 됐다.
    9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성폭력방지법 개정안을 처리했다.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
    피해자 본인이 아닌 피해자의 배우자, 직계친족, 형제자매가 정부에 불법 촬영물
    삭제 지원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.
    삭제 지원 신청자를 피해자 본인에 한정할 경우 피해자 사망시 불법촬영물 유포를
    막을 수 없고, 피해자 가족 역시 불법 촬영물을 통한 성폭력 피해의 당사자임을
    인식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개정안이 발의(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)됐다.
    여성가족부는 현재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디지털성범죄피해자센터를 통해 불법촬영물
    삭제를 지원하고 있다. 또 개정안에는 성폭력 피해자가 전학 및 편입을 결정하고
    교육장이나 교육감이 교육과정 이수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학교를 지정한 경우
    해당 학교의 장이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(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)도 담겼다.
    일부 학교에서 성폭력 피해 학생을 문제아 등으로 인식하고 전학을 허가하지 않는 문제를
     방지하기 위해서다.
     
    <저작권자 © ‘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’ 머니투데이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